상세정보
안녕, 나의 작은 테이블이여
미리보기

안녕, 나의 작은 테이블이여

저자
김이듬 저
출판사
열림원
출판일
2022-09-01
등록일
2023-01-19
파일포맷
EPUB
파일크기
53MB
공급사
YES24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웹뷰어 프로그램 수동설치 뷰어프로그램 설치 안내
현황
  • 보유 1
  • 대출 0
  • 예약 0

책소개

전미번역상, 루시엔 스트릭 번역상 동시 수상
김이듬 산문집!


김이듬 시인의 영역시집 『히스테리아』가 세계적 권위의 전미번역상과 루시엔 스트릭 번역상을 동시 수상했다. ALTA가 문학상을 시상한 이래 한해 같은 작품이 2개 이상의 상을 수여한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그는 이제껏 시를 통해 사회적 소수자들의 울분을 대변한다는 평을 받아왔다. 이렇듯 약자를 향한 폭력에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거침없는 언어로 독특한 시 세계를 구축해온 김이듬 시인이 그만의 진솔한 언어로 적힌 한 권의 산문집을 펴냈다.

『안녕, 나의 작은 테이블이여』는 김이듬 시인이 ‘책방이듬’을 운영하며 겪은 여러 에피소드, 그리고 그 치열하고 평범한 일상에서 발견해낸 시적 사유와 단상들을 한데 모은 책이다. 어느 날 문득 그는 습관처럼 이끌려 다녔던 ‘책방’이라는 공간에 격렬한 충동을 느낀다. 주변에서 작은 동네서점은 필연적으로 망하리라 만류하지만, 그는 “심장이 두근거리며 온몸이 뜨겁고 담대하게 나아가는 기분을 잃어버리고 살게 될까 봐” 자신의 계획을 강행한다. 그는 사람에게 받은 상처가 사람으로 치유되는 경험을 하며, 책방을 찾는 손님들에게도 이 같은 위로를 나누어주고자 한다. 이렇듯 그에게 ‘책방이듬’은 “편안하고 익숙했던 나를 넘어트리고 그 자리에 타인을 들이는” 진정한 환대의 공간이 된다.

『안녕, 나의 작은 테이블이여』라는 제목에는 타인과의 마찰을 유보하고 ‘나’의 세계만을 맴돌던 과거에 이별을 고하는 시인의 태도가 담겨 있다. 1부 [책방에서 나의 방을 생각하다]에서는 ‘책방이듬’에 관련한 이야기가 주로 나오고, 2부 [그녀의 입술은 따스하고 당신의 것은 차거든]에서는 ‘관계’에 관련한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3부 [얼마나 오래 기다려야 화해하는 밤이]에서는 올바른 삶을 포기하지 않는 태도에 관해, 4부 [우리는 만나 다른 사람이 된다]에서는 우리의 삶에서 시와 문학이 기능하는 바에 관해 주로 이야기한다. 이처럼 그는 ‘책방’이라는 공간을 거점으로 그곳에서 발생한 다양한 ‘관계’, 그리고 ‘문학’이라는 소통 방식을 들여다본다.

연관도서 연관도서를 소개해드립니다!
저자동일
함께 대출한 도서

    이 책을 대출한 회원이 함께 대출한 컨텐츠가 없습니다.

QUICKSERVIC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