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책의 민족
  • 책의 민족
    <맥스 I. 디몬트 저/김구원 역> ... | 교양인
콘텐츠 상세보기
내가 여기 왜 왔지?


내가 여기 왜 왔지?

<정현숙> 저 | 지식과감성#

출간일
2014-03-17
파일형태
PDF
용량
18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유치원 선생님이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을 담았다.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함께 느끼면서 잊고 있던 나의 순수함도 찾을 수 있다.

목차

수준 차이
해님은 눈이 없어서 잘 수 없다
친구야, 너도 그래?
스님은 할아버지다. 아니다, 할머니다
우리 엄마도 그런 거 좋아해요
선생님, 그만 울을래
하나님이 더 세, 부처님이 더 세
깍두기와 머리핀
할머니 소리. 아파
꽃구경
하늘마품 땅마품
공포의 네 살
귤은 자동차에서 난다
유치원에서 일곱 살로 산다는 것
위로
우리 할아버지는 안 싸우셨는데 돌아가셨다
곱게 늙기는 글렀다
혼난 이유
칭찬의 법칙, 모자 쓴 윤정이
화장품 옆에서
선생님의 남자친구
중간 사람
뒷동산 패랭이꽃
3번아 5번은 간다.
저런 엄마 되지 말아야지
비 많이 왔지
죽지 않는 게 어디 있어
감꽃 목걸이
피아노 알아요?
선생님, 할머니 돌아가시면 결혼해요
엄마 갔어요.
선생님, 엉덩이 보여요
스승의 날
추우면 길어지고
더우면 짧아지는 것은?
귀여운 계산
언니 진짜로 죽은 거야?
물고기도 생각이 있다.
아니요, 드러워서요
산타가 선물을 안 주신 이유

애들이 말 안 들어서 늙은 거지요?
약 먹으구 시프다
무슨 날
용서
아! 대통령
봐요 뭔가
내 마음에 부처님 들어있대요
귀여우다
신발장 앞에서
고추와 백일홍
바람 세게 부는 날
도망간 엄마
관찰 일지
노래
눈 많이 온 날
쪽팔려서
여운
코 이야기
원장님은 착하다. 선생님도 착하다
마음
내가 여기 왜 왔지?
여섯 살, 섹시를 말하다
아니고

쓸쓸했을 엄마의 창가
오십견
비가 화났지요
몽실언니
나 이제 네 살하고는
농담을 하지 않으리
마른 풀
엄마 아빠 따라 가야지요
다리 깨진다
사이좋게
군자란에게 반성문을 쓰다
현충탑 앞에서
촌스러운 아침
풍경 세 가지
좋은 놈
할머니가 때렸다
비가 오면 장화가 좋아한다
반전
아이들의 노래 부르기
엄마가 맞을 짓을 했네
공연히 떼 부린다?
예쁜 사람
주아서 주아요
어떤 인연
끝내고 싶지 않은 인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