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1만 시간 동안의 아시아


1만 시간 동안의 아시아

<박민우> 글,사진 | 플럼북스

출간일
2011-11-04
파일형태
ePub
용량
6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박민우는 지구를 웃게 만드는 여행자다.”

「연합르페르」는 박민우의 글을 그렇게 평했다. ‘신이 내린 주둥이’라는 별명을 가졌던 박민우가 『1만 시간 동안의 남미』에 이어 두 번째 긴 여행을 끝내고 『1만 시간 동안의 아시아』를 출간했다. 5년 만이다. 『1만 시간 동안의 남미』로 승승장구하던 그가 역마살을 감추지 못하고 결국 다시 여행길에 올랐다. 그리고 500일의 긴 여행을 끝내고 다시 책을 엮어냈다. 제법 배낭여행자로서 틀이 잡힌 박민우의 두 번째 장기 여행. 과연 첫 여행의 어리버리함을 버리고, 성숙한 여행자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유럽이나 아프리카에 비해 배낭여행자가 호기심을 덜 느끼는 아시아에서 사람의 마음을 혹하게 할 만한 매력을 찾아냈을까? 『1만 시간 동안의 남미』를 기대하고 이 책을 만나는 사람은 어쩌면 50% 실망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여행지가 다르니 느끼는 것도 달라지고, 작가 자체도 첫 배낭여행이었던 5년 전과는 많이 달라졌을 것이다. 이 책의 포인트는 바로 여기에 있다. 장기여행자로 돌아선 작가가 여행에서 느끼게 되는 회의, 무기력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떻게 여행의 즐거움을 찾아가는지 말이다.

서울- 중국- 동남아시아(베트남ㆍ라오스) - 중앙아시아(이름이 스탄으로 끝나는 나라들)- 이란-터키-시리아- 오사카 - 서울

『1만 시간 동안의 아시아』의 중심에는 ‘from 집 to 집’이 있다. 이 긴 여정이 결국은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다. “세계가 바로 옆 동네 같다”고 말하는 작가. 하지만 “진짜 옆 동네조차도 한 번도 빤하게 느껴본 적이 없다”는 박민우 작가. 그의 비루하고, 어이없고, 무지막자하고, 유쾌한 여행에 독자도 동참해보길 권한다. 그가 구르고, 엎어지고, 포기하고, 허물어지고, 희망을 다시 찾아가는 여정에서 독자도 삶의 아름다움과 희망을 찾아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닥치고! 아시아!”다. 결국 어떤 여행지도, 가벼이 지나칠 수 없는 의미가 가득함을 새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삶에 대한, 사람에 대한 따뜻하고 유쾌한 시선을 지닌 길 위의 몽상가. 1973년 서울 미아리에서 우유 배달집 막내 아들로 태어난 박민우는 몽상과 칩거를 전자오락처럼 즐기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어릴 때부터 글 쓰는 것을 좋아해 고려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했으며, 1997년, 한겨레 신문과 에드윈이 공동 주최한 광고 카피 선발대회에 입상하기도 하였다.

「영화 저널」이라는 영화 주간지가 창간되었을 때 당당히 학생 기자로 선발되는 등 대학 시절부터 잡지 바닥에서 다양한 글을 쓰며 주체하지 못하는 입담을 글로 옮겨 놓았다. 2001년 시나리오작가협회 우수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마이 메모리’라는 작품으로 우수상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중앙일보, 쎄씨, 앙앙, 유행통신 등의 매체에서 기자 및 프리랜서로 일하였다.

패션 잡지 유행통신에 15개월동안 연재되었던 '남미일주'를 세 권의 단행본 『1만 시간 동안의 남미』 시리즈로 출간하였으며, 행복에 관한 소소한 에피소드를 담은 『행복이 별처럼 쏟아지는 구멍가게』, 『가까운 행복 tea bag』 등의 저서를 집필하였다.

'성시경의 푸른밤입니다', '하동균의 라디오 데이즈', 'MBC 라디오 시사터치' 등에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하였고, EBS 세계테마기행 '콜롬비아', '에콰도르' 편에 출연하며 세계테마기행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하였다. 글을 통해 서로 위로하고, 기쁨을 공유할 수 있어야 한다는 평소의 지론대로 현재는 소설을 준비 중이다.

목차

序文
“세상에 없는 즐거움을 주고 싶어요”

#1 치명적이게 유쾌한 도시, 잠시 안녕! 서울
期待 재미없는 삶, 두근두근은 내가 만든다
2인조 여행단 재결성. 뭉쳐야 ‘싸다’
어디서 함부로 남의 가방을 뒤져? 나이도 어린놈이…
불효자, 여행자 보험을 들지 못했나이다
중국은 지옥이야. 입을 꿰매 버리고 싶은 카즈마

#2 마음을 주기까지 시간이 필요했어. 중국
始作 우울한 시작
아줌마, 2천원 돌려주세요. 내 돈이잖아요!
나를 따라와. 무면허 택시기사
악마로 변한 택시기사. 원하는 게 뭐야?
‘불행의 왕자’ 카즈마가 중국 공안과 맞장 뜬 사연
폭우 속에 피어나는 우정
천박한 여행, 못 먹어도 고(GO)!

感動 여행하는 이유
중국에서 야간버스 타보기. 후회하지 않아
기름으로 떡칠한 요리로 우리를 구하소서
지지리 추운데, 좋은 풍경이 눈에 들어오나요?
30분의 감동. 꼭 필요했던 순간
마끄도나르도, 맥도날드의 복수
길을 잃다. 이게 다 너 때문이야!
이상한 인터뷰, 더 이상한 카즈마
가장 어려운 퍼즐, 친구 카즈마
착하게 살면 꼭 한 번은 양숴에 올 수 있을 거야
내겐 너무나 아름다워야 할 당신, 리장

喜悲 기쁨과 슬픔 사이
정신 똑바로 차려. 그토록 기다린 순간이야
리장을 사랑하는 다섯 가지 이유
샹그릴라는 천국? 그런 건 없다
사소한 상처도 아파할 권리는 있다
세계 3대 협곡 트레킹 코스 ‘후타오샤’. 그 앞에서 딴생각
개 마취제를 거부한 카즈마의 엉덩이
홀로서기의 시작. 외톨이의 생존 방법
안락한 시간은 잊어라. 짐승의 하루만이 기다릴 뿐

飛行 날 수 있나요?
새로운 인연의 시작, 청두
삼육구, 공공칠빵. 유치하게 놀고 싶은 밤
‘세상에서 가장 이기적인 물고기’는 박민우 작품
토끼대가리와 사과의 공통점은?

#3 깨달음은 오는 것이 아니라 보는 것이야. 티베트
約束 그곳에 가야 한다
여행 계시: 놀라움이 기다릴지니, 개고생에 물러서지 말라
누가 더 신기해? 티베트 마을에 외계인 출현
오빠만 믿어. 그깟 똥 덩어리!
태풍주의보.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들이닥칠 거야
정중하게 꺼져 주세요. 우리는 공안입니다
여섯 번 토하고, 닭고기를 뜯을 수 있는 사람?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들, 만둣국에 굴복한 남자
캐러멜 마키아토를 마시는 스님을 보며 깨달음을 얻다?
돼지와 사람이 공존하는 화장실, 그 옆의 밥집
먹여 주고, 재워 주마! 맹목적인 공짜가 주는 두려움
도망가고 싶은 신비로움. 이상한 마을 타공
하늘길 ‘천장공로’. 그러니까 황천길?
이상한 거래. 손목시계를 주고, ○○○를 받다
자시탈레! 신의 이름으로 고생의 수위를 높여 봐

後章 그리고 새로운 시작

豫告 예고편, 인정사정 없는 중앙아시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